'시즌 11승' LA다저스 류현진 "오늘 제구 어려움… 마에다, 잘 해냈다"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7-20 15:15: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001001584900075591.jpg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 1회에 역투하고 있다.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맞고 볼넷 3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7개를 솎아내고 1점만을 내줬다. 팀이 2-1로 앞선 7회 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프리즈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시즌 11승을 따낸 LA다저스 류현진이 "오늘은 던진 것에 비해서 성적이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3볼넷 1사구 7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은 다저스의 2-1 승리를 이끌고 시즌 11승(2패)째를 따냈다.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1.78에서 1.76으로 낮췄다.

이날 류현진은 볼넷 3개에 몸에 맞는 공까지 내줬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사사구 4개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오늘 1회부터 4회까지 제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그래도 후반에는 제구가 잡혀서 7회까지 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2회 초 첫 두 타자를 잘 처리한 뒤 갑자기 흔들렸다.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볼넷, 호르헤 알파로에게 중전 안타, 세사르 푸에요에게 볼넷으로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류현진이 한 이닝에 볼넷 2개 이상을 허용한 것은 지난해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등판 이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첫 번째 볼넷은 내가 잘못 던진 것"이라며 "하지만 두 번째 볼넷은 다음 타자가 투수인 것도 고려했다"고 푸에요에게 내준 볼넷은 의도적인 성격이 짙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류현진은 2사 만루에서 상대 투수 잭 갤런을 초구에 투수 앞 땅볼로 요리하고 실점 없이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은 "올해 안나오던 사구도 나오고, 초반에는 제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오늘 밸런스가 급했던 것 같다. 내가 느끼기에도 몸이 빠르다는 걸 느꼈다"며 "하지만 그 이후에는 밸런스가 잡혔다. 특히 역전한 다음에 좀 더 힘을 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주심 짐 레이놀즈의 좁은 스트라이크존에 대해서는 "스트라이크존이 넓은 심판을 만나는 날도 있고, 결국 투수의 운이다"라고 언급했다.

류현진은 8회 초 구원 등판해 1이닝을 깔끔하게 막은 마에다 겐타에 대해서는 "선발이 중간에 나오는 것만으로도 컨디션 조절이 어려운데, 마에다가 잘 해냈다"고 평가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