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영웅본색' 주윤발 보고 사격 시작…내 모습 내가 봐도 멋져"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20 22:48: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001001593300076141.jpg
진종오 /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아는 형님' 진종오가 사격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인 전 야구선수 양준혁,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 사격 선수 진종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종오는 사격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렸을 때 '영웅본색'에서 주윤발이 선글라스 끼고 쌍권총 찬 모습이 멋있었다. 그게 시작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진종오는 촬영 중 들어온 파리 한 마리를 총으로 한 방에 맞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진종오는 단 다섯발의 총알로 점점 작아지는 인형과 파리 모형을 정확히 명중시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진종오는 "사격을 마치고 모니터할 때 내 모습을 보면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