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조정석 결혼, 솔직한 속마음 대신 전해 "하하 노래 걱정하더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1 18:07: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563697022_14743571.jpg
거미 조정석 결혼 /SBS TV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에서 배우 조정석이 아내인 가수 거미와의 일화를 전한 가운데 거미 조정석 결혼이 화제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TV '런닝맨'에서는 조정석과 윤아가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멤버들과 '카드 탈출 레이스'를 함께 했다.

앞서 거미와 김종국, 하하는 콜라보레이션을 계획했던 터라 거미의 남편 조정석이 게스트로 나오자 '처남'이라고 부르며 그를 반겼다.

특히 하하는 "우리가 지금 호흡이 엄청 좋다"며 거미가 자신들 얘기를 안했냐고 물었고, 조정석은 주저하며 "솔직히 말해도 되냐"고 말했다.

이어 조정석은"아내에게 '종국이 형이랑 너랑 노래를 하고 하하 형이 랩을 하면 정말 멋있겠다'고 했더니, 아내가 '하하 오빠 노래하고 싶어 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왜 노래 욕심을 내느냐"며 하하를 구박했다. 이에 하하는 "앞으로 더 열심히 부를 것"이라고 대답했다.

또 조정석은 "그 뒤에 대화가 중단됐다"고 덧붙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