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주 유튜브 도전…매니저 "전문성 없고 정리 안돼" 돌직구 평가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21 01:15: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101001595900076291.jpg
박진주 /MBC '전지적참견시점'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시점' 박진주가 서창일 매니저와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했다.

2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박진주와 서창일 매니저가 출연했다.

박진주와 2년 여 동안 함께 한 서창일 매니저는 친남매같이 닮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는 박진주에 대해 "누나가 계획도 많고 시작을 많이 하는데 끝맺음을 못한다"고 폭로했다.

이날 매니저는 차로 이동하는 동안 박진주에게 폭풍 잔소리를 쏟아냈다. 

매니저는 "스케줄 없을 때 자기 계발을 하라. DJ도 도전했다가 그만두고, 유튜브도 접지 않았냐"며 "잔소리 듣기 싫어도 들어라. 안 들으면 누나는 안 하니까"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진주는 "지금은 황금 같은 휴식기"라며 "완벽하지 않을 거면 시작도 안 한다. 그래서 유튜브도 시작하지 않은 것"이라고 게으른 완벽주의자 면모를 드러냈다.

박진주는 휴식기를 알차게 채우기 위해 그동안 미뤄왔던 유튜브를 시작하기로 했다. 

박진주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면 너무 떨어서 내 본 모습을 보이기가 어렵더라. 배우 박진주가 아니라 인간 박진주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진주와 매니저는 회의 끝에 '작심삼일 망치'를 채널명으로, '치치'를 활동명으로 확정했다. 콘텐츠 장르는 뷰티였다.

박진주는 매끄러운 진행으로 촬영을 마쳤지만 매니저는 "전문성이 너무 없고, 정리가 안된다"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