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표심 공략 '발빠른 걸음']한국당, 공천심사 하자 최대30% 감점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9-07-22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젊은유권자 어필 35세 미만 남녀
서류 논평심사·면접 유튜브 중계
내달초 공모… 9월부터 본격활동

자유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 공천심사 시 중징계 또는 탈당 이력이 있거나 경선에 불복했던 인사에 대해 최대 30% 감점의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공천심사 당시 현역인 선출직 공직자가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중도사퇴할 때 역시 30%를 감산하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안이 당 쇄신안으로 채택될 경우 더불어민주당의 불이익 감점보다 강도가 높다.

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포함한 공천룰을 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21일 한국당에 따르면 공천심사 시 불이익을 받을 징계 이력자로는 '당원권 정지', '제명' 등 중징계를 받은 경우 감점 대상이다.

탈당한 적이 있는 인사에 대해선 선거일 전 150일을 기준으로 최근 4년 이내 탈당한 경우로 한정해 감점하는 방안이 담겼다.

또한 선거일 기준 최근 5년 이내 경선 불복 후 출마했거나 다른 당 입당을 포함해 해당 행위를 한 인사에 대해서도 감산하기로 했다.

또 청년층에게 정치 문호를 확대하기 위해 나이별로 가산점을 차등해 지급하는 안도 추진 중이다.

현재 당헌·당규상 만 45세 미만으로 규정된 청년층을 '만 29세 이하'(40%), '만 30세 이상부터 만 35세 이하'(35%), '만 36세 이상부터 만 40세 이하'(30%), '만 41세 이상부터 만 45세 이하'(25%) 등으로 세분화했다.

한편 선거 지형을 ▲ 선제 추천 ▲ 승부처 추천 ▲ 우선 추천 ▲ 전략 추천 등 4가지 유형으로 분석해 후보자 추천 방법을 다양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지형 분석에 따라 지역에 대한 경선 실시 여부도 공관위의 결정을 따르는 선별적 경선제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기획·전략 공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