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매립지 협의 공회전… 장관·단체장 직접 나설 듯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9-07-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환경부-3개 시·도·실·국장 회의
조성 주체·방식 입장차만 재확인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대체부지를 조성하기 위한 수도권 3개 시·도와 정부의 협의(7월 19일자 1면 보도)가 접점을 찾지 못했다.

향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지자체장이 직접 나서 이 문제에 대한 최종 합의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9일 경기도·인천시·서울시의 환경 담당 국장과 환경부 담당자가 서울역 회의실에서 쓰레기 대체매립지 유치 공모에 대한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3개 시도는 환경부가 대체매립지 조성 공모의 주체로 나설 것을 요구했다.

대체 매립지 조성 사업비의 20%에 해당하는 2천500억원을 공모의 인센티브로 제시하고, 그 중 정부가 40% 이상의 재원을 부담하라고 주장한 것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폐기물 수거가 지자체의 사무여서 공모의 주체로 나서기 어렵고, 정부의 분담률이 너무 높다고 난색을 표했다.

이처럼 협의는 소득 없이 끝났지만, 이날 협의에서는 실무자 간 논의가 지지부진한 만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4자 대표가 직접 협상에 나서는 방안을 시도해보기로 합의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