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우수농산물 복숭아·단호박 해외 수출 줄이어

서인범 기자

입력 2019-07-21 16:26: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101001608100077051.jpg
장호원농협이 올해는 40톤의 복숭아 수출 계획을 갖고 있다. /이천시 제공

이천시는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에 걸쳐 이천시에서 생산한 우수농산물 복숭아와 단호박 수출을 시작했다.

복숭아는 경기동부과수농협 공선회에서 출하된 고품질 햇사레 복숭아로 19일부터 31일까지 13일간 홍콩 K-Fresh Zone '경기도 농산물 판촉전' 행사에 입점해 수출길을 넓히고 있다.

장호원농협도 공선회를 통해 출하된 고품질 햇사레 복숭아를 2017년부터 홍콩에 수출했고 올해는 40t의 수출 계획을 갖고 있다.

과수농협 관계자는 "복숭아는 타 과일에 비해 저장성이 떨어져 항공편으로 수출해 물류비 부담이 크지만 이천의 특산물인 햇사레복숭아를 수출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72101001608100077052.jpg
설성농협 작목반이 올해는 총 130톤의 단호박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천시 제공

단호박은 설성농협 작목반을 통해 생산돼 올해로 7년째 동남아에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대만으로까지 수출을 확대했고 올해는 총 130t의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천시는 FTA 협상체결 확대 등 급변하는 국제농업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안정적 농가소득 향상 및 안정적인 수츨증대를 도모하기 위해서수출포장재 지원, 수출단지 시설개선 지원, 고품질 수출농산물 생산지원, 수출물류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는 " 앞으로 지속적으로 수출 농가들의 참여확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국 최고를 자랑하는 햇사레복숭아는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장호원 햇사레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제23회 햇사레 장호원 복숭아축제'를 개최하여 소비자와 다채로운 만남의 장을 열 계획이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