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가구산단 조성계획에 진접시민연 반대… 김한정 의원도 반대 성명

이종우 기자

입력 2019-07-21 15:42: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양주시가 추진 중인 '가구산업단지' 조성계획과 관련, 진접시민연합회가 공단 이전을 반대하고 나섰다.

진접시민연합회(이하 진시연)는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양주 진접읍 부평리에 가구공단을 이전하는 산업단지 조성에 대해 전체 회원(1만227명)을 대상으로 5일간 투표를 진행한 결과, 488명이 참여해 96%가 가구공단 이전을 반대했다고 밝혔다.

진시연은 '보완을 통한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주장하며 찬성 입장(7월 3일자 8면 보도)을 내놓은 지 20여일이 안돼 회원들의 투표 과정을 거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남양주을) 국회의원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남양주시가 광릉숲 인접에 짓다만 골프장 부지 등 56만2천여㎡(17만여평)를 사들여 '가구공업 특화단지'를 짓겠다는 계획이 알려지자 시민 반대여론이 들끓은 지 두 달이 됐다"며 "가구산업단지 계획은 당정협의를 거치지도 않았고 지역 국회의원과 한마디 상의없이 추진된 일이다. 광릉숲옆 가구공단 계획은 여러가지 이유로 성공할 수 없고 일방적으로 강행돼서는 안되는 사업"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가구산업단지' 조성 계획과 관련한 세 가지 반대 입장도 내놨다. 첫 째 입지 선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광릉숲은 국가숲이고 유네스코숲이자 국제숲이다. 환경 위협 때문에 이미 도처에서 문제된 산업업을 광릉숲 최인접 지역에 조성, 유치하겠다는 발상은 애당초 잘못"이라고 못박았다. 

또 두 번째로는 시에서 추진된다고 무조건 사업승인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고 조언했다. 경기도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등의 사업승인절차를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경기도에서 산업단지 적격심사를 받아야 하는 데 도는 주민반발이 있고 사업내용이 합당한 조건을 갖추지 못한 경우 사업신청을 반려할 것"이라며 "도는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의 지지도 받지 못하는 사업을 함부로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1천200억원 이상 투입되는 사업이라 행안부와 기재부의 승인절차도 남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셋 째 주민 반발을 무시하고 일방 추진해서 될 일이 아니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시민대책위가 구성됐고 서명운동을 비롯한 반대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처하는 시 당국의 행태는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광릉숲 옆 공단조성반대 비상대책위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께 연꽃축제가 열리는 봉선사(남양주 진접읍 부평리 소재) 입구 버스정류장 앞에서 출범식과 함께 '공단조성 반대' 시위를 벌였다. 집회에는 김한정 의원과 천주교 의정부교구 광릉성당, 진접세트레빌시티입주자대표회의, 광릉숲친구들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