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지역상권 살리기 희망은 있다

김민수

발행일 2019-07-23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101001656600078921
김민수 지역사회부(가평) 차장
최근 경기도의회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설립' 출연금이 담긴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보호하고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이 정책사업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기존 지역상권에는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다.

요즘 지역상권은 자본력을 앞세운 대형 상점 등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따라 소규모 상점, 전통시장 등 기존 상권은 위축되거나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

가평지역도 예외일 수 없다. 이런 가운데 전통시장인 가평 잣 고을 시장이 상인들의 자구적 변화를 통한 출구전략을 마련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가평 5일장 외 상설시장이 없던 지난 2015년 가평읍 재래시장과 5일 장터 인근 상인들은 상인회를 구성하고 가평 잣 고을 전통시장을 출범했다. 이듬해부터는 사례조사를 비롯해 상인대학, 맞춤형 교육 등을 이수하는 등 상인들 스스로 변화하기 시작했다. '시간이 없다', '1인 사업장이다' 등의 핑계는 교육 불참의 이유가 될 수 없다는 상인들의 인식 변화도 생겨났다.

시장의 변화에 가평군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민관 협력의 장도 마련됐다. 그 결과 지난 2017년 '골목형 시장 육성 사업'과 '주차환경 개선 사업', 2018년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돼 현재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상인 등은 이러한 변화의 결과물 등에 환호했고 그 성과로 인한 자신감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하지만 신설 상설 시장 위치 등을 두고는 5일장, 재래시장, 인근 상점 등 단체·계층 간 견해차 등 의견 상충의 시련도 겪었다. 이 시련은 아직도 진행형이나 엉켜있는 실타래를 풀기 위해 각 주체는 물론 지자체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곧 실마리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상권 활성화라는 대의명분(大義名分)이 문제의 해결책이란 것에는 이견이 없기 때문이다.

/김민수 지역사회부(가평) 차장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