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일본 여당, 참의원선거 신규의석 과반 확보"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1 20:47: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101001671100079471.jpg
제25회 일본 참의원 선거일인 21일 한 유권자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쓴 채 후쿠오카시(市) 투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후쿠오카현 구루메시에서는 폭우 영향으로 시내 투표소 59곳의 투표 시작 시각이 이날 오전 9시로 2시간 늦춰졌다. /후쿠오카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집권 자민당과 공명당이 21일 치러진 제25회 참의원 선거에서 개선(신규) 의석(124석)의 과반을 확보했다는 출구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우호 세력을 합쳐 개헌 발의선을 달성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NHK는 이날 오후 8시 투표가 끝난 직후 유권자 10만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출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NHK의 출구조사 분석에 따르면 자민·공명 두 연립여당은 개선 의석의 과반수인 63석 이상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 자민·공명 양당과 일본 유신회 등을 합쳐 헌법 개정에 긍정적인 세력이 76~88석을 얻어 개헌발의 의석(85석)을 유지할 수도 있다고 NHK는 예측했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자체 출구 조사 결과 개헌 우호 세력이 참의원에서 3분의 2 이상 의석을 유지할지 여부가 미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