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승합차 전복사고… 4명 사망·9명 사상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22 08:47: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척1.jpg
22일 오전 7시 33분께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도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나 구조대가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7시 33분,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 '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그레이스 승합차가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서 경사지로 전복돼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탑승자 4명이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으며, 3명은 크게 다쳤고 6명은 경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사고 차량에는 내국인 9명을 비롯해 외국인 7명 등 1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사고 직후 외국인 3명은 종적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삼척2.jpg
22일 오전 7시 33분께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의 한 도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나 1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구조대원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삼척시 제공

탑승자들은 이날 새벽 충남 홍성을 출발해 삼척으로 쪽파 파종 작업하러 가던 중이었다.

사고가 난 곳은 경북에서 삼척으로 가던 오른쪽 내리막 급경사 구간으로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쪽파 파종 작업에 나선 근로자들이 다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고 승합차에 탑승자들이 안전벨트를 착용했는지, 정원을 초과했는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