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피서온 실종 어린이,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22 09:30: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북 봉화 한 펜션에 가족과 피서를 온 아홉살 어린이가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봉화경찰서는 21일 오전 8시 30분 소천면 펜션에서 A양이 사라졌다는 가족 등 신고로 수색에 나서 22일 오전 7시 55분 1km 떨어진 계곡 바위에 숨져 있는 A양을 찾았다고 밝혔다.

A양은 21일 아침을 먹고 마당으로 나간다고 말한 뒤 없어져 가족이 신고했다.

경찰은 소방관, 공무원, 경찰관 등 300여명을 투입해 펜션 주변 등에서 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태풍 다나스로 많은 비가 내려 계곡물에 A양이 휩쓸린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