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특례시 법제화… 시민 공감대 쌓는다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9-07-2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자치분권협, 조속 법안통과 촉구
"주민교육실시 등 염원 결집 계획"


105만 고양시민의 민의를 대변하는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가 고양특례시 실현을 위한 당위성을 확산하고 시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양시는 지난 19일 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자치분권 촉진 및 고양특례시 실현 방안 논의를 위한 자치분권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3월 출범한 고양시자치분권협의회는 학계, 시의원, 공무원,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 각층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자치분권협의회는 그동안 ▲자치분권 촉진활동과 정책자문 ▲지역맞춤형 정책 개발 ▲자치분권 촉진 및 특례시 실현을 위한 시민 공감대 확산 등의 역할을 하면서 105만 고양시민들의 민의를 대변하고 있다.

이날 위원들은 "자치분권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도시규모에 맞는 재정과 권한이 수반되고, 각 지역의 다양성이 존중돼야 한다"면서 "고양시의 자치분권이 활성화되고 특례시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인구 100만 명 이상의 대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한다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은 올해 3월 국무회의를 통과해 지난 6월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되는 등 본격적인 논의를 앞두고 있다.

인구 100만이 넘는 대도시는 고양시를 비롯해 수원·용인·창원 등 4개 대도시로, 이들 대도시는 지난해부터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해 특례시 지정을 위해 노력하고 법안의 국회통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노철 평화미래정책관은 "고양특례시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법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돼야 한다"며 "특례시 법제화까지 시민 공감대 형성과 분위기 조성을 위해 하반기에 동 주민 대상의 자치분권 및 특례시 공감 교육을 실시해 시민 염원을 결집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