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영업이익 2년 만에 최대…30.2% 증가

2분기 영업이익 1조2천377억원…영업이익률 4.6%로 0.8%P 상승
매출액 9.1% 증가한 26조9천664억원…순이익 23.3% 증가한 9천993억원

연합뉴스

입력 2019-07-22 14:19: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현대차는 올해 2분기 매출액이 26조9천6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1% 증가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또 2분기 영업이익은 1조2천37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0.2%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1조1천127억원)보다 1천억원 이상 높은 수준으로 2017년 2분기(1조3천445억원) 이후 최고 실적이다.

특히 2017년 3분기(1조2천42억원) 이후 7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대로 복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4.6%로 지난해 2분기(3.8%)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작년 동기대비 각각 22.8%, 23.3% 늘어난 1조3천860억 원, 9천993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원화 약세 등 우호적 환율 환경이 지속했으며 팰리세이드 등 고객 요구에 부합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증가에 따른 제품 믹스(제품별 판매 비율) 개선, 쏘나타 신차 효과 등이 더해지며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2분기 글로벌 완성차 판매(도매판매 기준)는 110만4천916대로 지난해 2분기보다 7.3%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팰리세이드와 코나 등 SUV 판매 호조에 신형 쏘나타 신차 효과가 더해져 작년 동기대비 8.1% 증가한 20만156대를 판매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미국 등 주요 시장의 부진으로 10.1% 감소한 90만4천760대에 그쳤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