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중장기 대책 검토]"미국은 못 건드려"… 삼성전자 '현지 공장' 확대 나서나

이준석 기자

발행일 2019-07-23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트럼프, 방한 기간 투자 거듭 당부
李부회장에 규제개혁 등 혜택 강조
일본, 중국공장 운송물량도 '통제'
"전략적 접근" 텍사스 오스틴 유력


삼성전자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를 피하는 중장기 대응 방안의 하나로 미국 현지 생산 라인 확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재·부품의 조달처 다변화와 함께 일본 '횡포'를 차단할 수 있는 '그린존(안전지대)'을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22일 전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미국 현지에 추가 투자할지와 대상 분야, 이로 인한 이해득실 등을 점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에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공장 등에 큰 관심을 보이며 미국에 대한 투자를 거듭 당부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미국에서 투자하고, 사업을 하고, 일자리를 만드는 데 지금보다 좋은 때는 없다"며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개혁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여기에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는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확대를 더 부추기고 있다.

한일 갈등이 단기간에 끝날 사안이 아니다 보니,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를 더 강화하더라도 미국 내 공장을 건드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특히 일본이 한국에 대한 일부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중국 현지 공장으로 향하는 물량도 통제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이 '피신처'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유력한 지역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법인이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부지가 충분한 데다 현지에 구축된 연관 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미국과의 관계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일본에 맞서기 위한 전략적 접근으로, 미국 현지 공장 건설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실화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보호막'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이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