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30%' 마이너스… 7월 중순 수출도 하락세

20일까지 283억불, 전년比 13.6% ↓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19-07-23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반도체 등의 부진으로 7월 중순 수출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83억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6% 감소했다.

이 추세라면 7월의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개연성이 매우 높다. 8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도 커졌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수출액이 30.2% 줄었고 석유제품(-15.6%), 선박(-24.0%) 등도 하락했다. 승용차(19.5%), 무선통신기기(7.2%), 가전제품(34.5%) 등은 증가했다. → 그래프 참조

2019072201001723900082451

국가별로는 중국이 19.3% 줄었고 미국(-5.1%), 유럽연합(EU·-12.3%), 일본(-6.6%), 중동(-30.3%) 등도 감소했다. 반면 베트남(8.7%), 싱가포르(0.9%) 등은 수출액이 늘었다.

1~20일 수입은 287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0.3% 줄었다. 반도체(7.7%), 승용차(18.7%) 등은 증가했으나 원유(-33.7%), 기계류(-12.4%), 가스(-14.8%), 석유제품(-23.1%) 등은 떨어졌다.

국가별로는 중동(-32.3%), EU(-6.5%), 베트남(-6.1%) 등지의 수입이 낮아졌다.

특히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일본의 경우 수입액이 14.5% 감소하면서 중동에 이어 두 번째를 기록했다. 일본에서 수입된 물품 중에서는 기계류(-25.3%), 정밀기기류(-7.3%), 반도체(-4.0%) 등이 크게 줄었다. 중국(1.0%), 미국(3.7%), 호주(19.4%) 등 제품 수입액은 증가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