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소리울도서관' 개관 운영시작]초등생 1인 1악기… 전국 유일 '시끄러운 도서관'

180여종 1천여대 구비 체험·대여가능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9-07-23 제2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본 -1. 소리울도서관2
전국 최초 악기도서관이 오산시에 개관했다.이날 특별한 도서관 개관을 축하하기 위해 곽상욱 오산시장,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안민석 국회의원 등 내빈과 많은 시민이 자리해 축하했다. /오산시 제공

"소리울도서관은 전국에서 유일한 시끄러운(?) 도서관입니다."

전국 최초 악기 도서관인 오산시 '소리울도서관'이, 22일 개관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곽상욱 오산시장,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안민석 국회의원 등 내빈과 시민 1천여명이 참석해 완공의 기쁨을 함께했다.

소리울도서관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1인 1악기 통기타 교육'을 실천 중인 오산시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이다.

부지면적 4천624㎡, 연면적 2천995㎡,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다. 악기도서관에 걸맞게 건물 외관은 기타 모양을, 주차장 외벽은 책 모양으로 형상화했다. 지하 1층은 180여종 1천여대의 악기를 구비했으며 전시·체험은 물론 대여도 가능하다.

1층은 음악 전문서적과 악보 등 개관도서 2만여권을 보유한 음악이 흐르는 자료실이다.

또 2~3층은 음악 창작 배움터 및 음악감성 공간으로 소리울아트리움, 두드림홀, 음악동아리실, 음악강좌실, 녹음실, 편집실, 보컬실, 국악실, 연습실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도서관 내부에서 어디든지 자유롭게 스마트폰 등을 통해 200여종의 전자저널 서비스를 제공한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소리울도서관은 학생 1인 1악기 교육을 오산 시민 전체로 확산해 오산을 문화도시로 키울 것"이라며 "시민 모두가 음악세계를 쉽게 접하고, 악기와 책을 마음껏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리울도서관은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주말은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악기대여는 소리울도서관 홈페이지(http://www.osanlibrary.go.kr/soriul/main.do)에서 사전예약한 시민들에게 악기별로 소정의 대여료를 받고 빌려준다.

또 연습실, 음악동아리실 등 대관은 오산백년시민대학(https://www.osan.go.kr/osanedu/)에서 사전예약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오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