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이어 지자체들 교류 취소… 걷잡을 수 없는 반일감정

경인일보

발행일 2019-07-2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정부·광명·양주 등 방문 백지화
오산시 '평화의 소녀상' 헌화 예정
성남·여주시의회, 오늘 규탄 성명
전국시장군수구청장協 기자회견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민간 차원의 불매운동에 이어 경기도내 지자체와 시의회 등의 기관 교류 취소와 규탄 성명까지 나오며 반일 감정이 확산되고 있다.

경기도는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로 했으며, 의정부시와 광명시, 양주시 등도 일본 자매도시와의 교류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또 성남시의회와 여주시의회도 23일 규탄성명을 내는 등 도내 지자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22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오산시와 오산지역 시민 연합단체 '오산평화의소녀상'은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8월 14일)에 앞서 오는 29일 10시 시청 광장에 있는 오산평화의소녀상을 찾아 헌화하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위안부 기림일은 세계 각지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날로,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생전에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것을 기려 지정됐다.

이번 행사는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일본 아베 정부에 촉구하는 것이 주목적이지만, 이에 덧붙여 최근 경제 보복과 관련해서도 규탄의 목소리를 담은 성명서도 함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곽상욱 오산시장과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등 지역 정치권 주요 인사들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일본 규탄에 무게를 실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오산시는 자매도시 관계인 일본 사이타마현 히다카시(市) 관계자들을 오는 9월 초청하려던 계획도 재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군포시는 매년 8월 시장을 필두로 한 방문단이 4~5일 일정으로 자매도시인 일본 아츠키시 축제 현장을 찾았지만, 이달 초 한대희 시장의 일본 방문을 전격 취소했다. 시는 자매도시 관계를 고려해 국장급을 단장으로 최소 인원만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이마저도 어렵다는 분위기다. 성남시의회와 여주시의회도 23일 규탄성명서를 발표한다.

앞서 도를 비롯해 일선 지자체들은 일본의 보복 조치에 맞대응했다. 도는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를 위해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한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한편 일본 제품의 독과점 현황 전수조사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고, 양주시는 일본 자매결연 도시인 후지에다시와의 교류행사 일정을 취소했다.

광명시와 의정부시도 '청소년 국제교류 일본 방문'과 '제39회 한일우호도시 친선교환경기' 참석을 위한 자매도시 방문을 각각 취소했다. 또 용인시의회와 안양시의회도 경제 보복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한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염태영 수원시장)는 23일 오전 11시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지역종합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