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김서영, 개인혼영 200m서 6위, 호스주 4연패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2 21:46: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201001762200083751.jpg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대한민국 김서영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김서영(25)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첫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김서영은 22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의 기록으로 6위를 차지했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서도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한 김서영은 2회 연속 결승 출발대에 섰으나 메달을 획득하는 데는 아쉽게 실패했다.

이 종목 세계 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가 2분07초53의 기록으로 우승해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한 종목에서 4연패를 달성한 것은 호스주가 처음이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2분08초34다.

올 시즌 최고기록은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FINA 챔피언십 경영 시리즈에서 작성한 2분09초97이었다.

김서영은 전날 열린 예선에서 2분11초45의 기록으로 전체 36명의 출전선수 중 10위로 준결승에 진출했고, 준결승에서는 2분10초21을 기록해 전체 7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을 이뤘다.

김서영은 이번 대회 마지막 날인 28일 개인혼영 400m에 출전한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