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친형 별세, 폐암 투병 중 사망 '24일 발인'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23 15:35: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1101000969600047362.jpg
조용필. /연합뉴스
 

가수 조용필의 친형이자 전 소속사 '필기획' 대표였던 조영일 씨가 별세했다. 향년 76세.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조영일씨는 지난 22일 오전 11시 세상을 떠났다. 그는 폐암으로 투병중이었으며, 조용필은 형의 병실을 자주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화성 출신인 조용필은 3남 4녀 중 여섯째로, 평소 형과의 우애가 남달랐다. 

 

조용필이 중학생이 된 후, 형의 영향으로 기타를 접하게 됐고 음악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둘째 형인 고인은 과거 필기획 대표를 맡아 동생이 가왕으로 성장하는 데 큰 힘을 줬다. 

 

조용필이 1988년 발표한 10집 수록곡 '아이 러브 수지'는 당시 5년가량 함께 살았던 고인의 딸이자 조카인 수지를 주인공으로 한 노래다. 

 

고인의 빈소는 영동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4일 오전 9시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