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노량진수산시장 8차 명도집행, 점포 35곳 폐쇄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23 11:07: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301001776400084671.jpg
23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8차 명도집행을 막기 위해 상인이 수조에 들어가 버티며 앉아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법원의 8차 명도집행이 구시장 내 점포 35곳을 폐쇄하고 종료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께 법원 집행인력 60여명과 수협 직원 70여명은 구 노량진수산시장 판매장에 남아 있는 점포를 대상으로 명도집행을 했다.

시장에 대기하던 구시장 상인들이 명도집행을 몸으로 막아서며 상인과 집행인력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한 여성 상인은 상의를 탈의하고 명도집행을 막아서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상인 측 1명과 수협 측 직원 1명이 폭행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인근 지구대로 연행됐다.

명도집행은 구시장 내 점포 35곳을 폐쇄하고 2시간 20분 만인 오전 8시 50분 종료됐다. 남은 점포 수는 24곳이다.

앞서 수협은 구 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8월 대법원에서 승소 확정판결을 받았다.

수협은 2017년 4월부터 지금까지 8차례 구 시장에 대해 명도집행을 했다. 지난 4월 5차 명도집행 이후 약 한 달 간격으로 이어진 명도집행에서 수협 측은 구 시장 활어 보관장과 시장 내 점포 일부를 폐쇄했다.

현재 구 노량진수산시장은 단전·단수가 된 상태이지만, 잔류 상인들은 자체 발전기를 돌리며 계속 영업하고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