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분기 3천687억원 영업손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3 16:45: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5010008770_1.jpg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올 2분기에 패널 수요 감소와 일회성 비용 등의 영향으로 또다시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올 2분기(4~6월)에 3천68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고 23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천281억원 영업손실보다 더 많아진 것이며, 전분기 적자(1천320억원)에 비해서도 큰 폭으로 늘어난 수치다. 이로써 2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매출액은 5조3천53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조6천112억원)보다 5% 줄었으며 전분기(5조8천788억원)보다도 9% 감소했다.

또 55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면서 전분기(63억원)의 근 9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올 2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41%에 달하면서 전분기보다 5%포인트나 높아졌다. 전체적인 판매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올레드TV 패널의 매출 비중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노트북PC 및 태블릿용 패널이 전체의 22%를 차지하면서 그 뒤를 이었고, 모바일용 패널(19%)과 모니터용 패널(18%) 등의 순이었다.

상반기 실적 부진은 미중 무역전쟁 등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유통사와 완성품 업체들이 구매를 보수적으로 진행하면서 수요가 줄어들고, 이에 따라 가격이 급락한 데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모바일 부문 사업역량 강화 등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것도 적자 확대를 요인으로 지적됐다.

LG디스플레이는 올 하반기부터는 올레드로의 사업구조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성과를 끌어낸다는 전략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