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평화도로(인천 강화~강원 고성) 출발지… 강화 해안순환도로 'DMZ 구간' 열렸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7-2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해양관광도시로 가는 길 '테이프 커팅'
23일 인천시 강화군 '강화해안순환도로 2공구(동서녹색평화도로) 개통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유천호 강화군수와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北 개풍군과 2~3㎞ 거리 접경지역
안보문제 속 '평화분위기' 호재로
초지대교~평화전망대 해안로 완성
개통식 참석 朴시장 주민들과 대화

인천 강화와 강원 고성을 잇는 동서녹색평화고속도로의 시작점인 강화 해안순환도로 최북단 DMZ(비무장지대) 구간이 23일 개통했다.

이날 개통한 도로는 강화도 전체를 한 바퀴 도는 해안순환도로의 강화읍 대산리~양사면 철산리 5.5㎞ 구간(2공구)이다. 이 도로는 2011년 7월 행정안전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된 이후 국비 274억원, 시비 118억원 등 총 39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도로가 개설된 지역은 황해도 개풍군과 불과 2~3㎞ 떨어진 접경지역이다. 이중으로 설치된 군 철책과 군사작전 도로 등 안보문제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남북 평화 분위기와 관할 해병대 2사단의 적극적인 협조로 공사를 준공할 수 있었다고 인천시는 설명했다.

DMZ 구간 개통으로 초지대교~강화대교~연미정~평화전망대로 이어지는 동측 해안도로 개설이 마무리됐고, 25㎞의 자전거길도 함께 연결됐다.

이날 2공구 개통에 따라 강화 해안순환도로는 전체 84.3㎞ 중 64.5㎞(76.5%)가 개통을 마쳤다.

미개설된 나머지 서측 구간(양사면 인화리~내가면 황청리·4~5공구)은 접경지역발전종합계획에 추가 반영됐기 때문에 국비를 지원받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화 해안순환도로는 DMZ를 따라 강화와 강원 고성을 연결하는 총 길이 252㎞의 동서녹색평화도로 사업의 출발지이기도 하다. 인천시는 고성~강화 구간에 강화~영종 구간을 추가로 반영해 강원도와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를 연결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오후 개통식에 참석해 "미개통 4~5공구를 조속히 개통하고, 나아가 강화해안순환도로에서 강원도 고성까지 연결되는 동서녹색 평화도로연결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남춘 시장은 개통식 참석 이후 강화도의 주요 사업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 시장은 강화군으로부터 남산근린공원 일대 10만㎡ 규모로 조성되는 '워라밸 거점공원'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공원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인천시 관계부서에 주문했다.

또 어촌의 노후 항만 인프라를 개발하는 어촌뉴딜사업 대상지인 후포항 선착장을 찾아 지역 주민의 의견을 들었다.

박남춘 시장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및 어촌뉴딜사업과 관련해 중앙부처와 긴밀히 협조하고 강화도가 명실상부 해양관광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