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성의 승부 던지기… 男수구 '소중한 1승'

광주세계선수권 뉴질랜드 꺾어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7-24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자 수구 첫승
오랫동안 기다려온 환호-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남자부 15-16위 순위결정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대한민국 골키퍼 이진욱이 승부던지기에서 선방하자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남자 수구 대표팀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소중한 1승을 거뒀다.

한국은 23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17-16(3-3, 2-2, 4-5, 3-2 <5-4>)으로 승리했다.

전반과 후반 동점으로 마무리 한 뒤 진행된 승부 던지기에서 5-4로 이긴 것이다.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 무대에 참여하는 등 첫 출전이면서도 대회 목표인 '1승'을 최종전에서 달성했다.

앞서 그리스와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등 조별리그에선 3연패를 당했고, 카자흐스탄과의 순위 결정전에서도 졌다.

한국과 뉴질랜드는 소중한 1승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몸싸움 등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양 팀은 4쿼터 까지 엎치락 뒤치락하며 리드를 잡다가도 금새 따라잡고, 다시 도망가기를 반복하다가 결국 12-12로 승부를 내지 못해 승부 던지기까지 이어졌다.

양 팀의 첫 번째 슈터는 나란히 골을 넣은 반면, 한국의 골키퍼 이진우는 뉴질랜드 두 번째 슈터의 슛을 막고 승기를 가져왔다. 한국의 슈터 5명은 모두 골을 놓치지 않았다.

한국은 이날 총 27개의 슈팅을 시도해 18개를 골로 성공시켰다. 경기 마지막과 승부 던지기에서 골을 성공한 권영균은 3골을 기록해 국내 선수 중 가장 많은 득점을 냈다.

상당수 경기 흐름은 뉴질랜드가 리드를 잡고 이끌어 갔으나, 한국은 막판 뒷심으로 동점을 이루고 승리마저 챙겼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