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시민·학생까지… 日경제보복 대응 '판 커진다'

김성주·이원근·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7-2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시장·군수·구청장協 기자회견
"新 물산장려운동 전개할것" 경고
도의회 규탄발언… 수원시민 결의
평택·가평 청소년 "진정한 사과를"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에 대해 지자체와 시민, 학생에 이르기까지 각계각층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아베 정부가 수출 규제를 철회하지 않고 경제전쟁을 도발할 경우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신(新) 물산장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염태영 대표회장(수원시장) 등이 참석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협의회는 "아베 정부가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 소재의 수출 규제 조치와 수출 심사 우대국가인 '화이트 국가 리스트 배제'를 추진하는 건 양국 기초지방정부 간의 우호적 공조 노력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일본의 보복적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경기도의회에서도 지난 9일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5분 발언이 나와 공감을 얻은 데 이어, '일본 전범기업 표지 조례'를 다시 검토하는 등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은 잘못된 그들의 과거사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치졸하고 부당한 몸부림일 뿐"이라며 "건강한 한일관계 복원을 위해 노력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학교 기자재 중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붙이는 내용의 조례안을 다음달 예정된 제338회 임시회에서 다룬다는 방침이다.

수원시민 300여명도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정부가 경제 보복을 철회하기 전까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강제 노역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배상을 요구한다"며 "과거사 반성 없이 평화체제에 역행하는 일본 정부는 각성하라"고 꼬집었다.

평택, 가평지역 청소년들도 규탄에 동참했다. 평택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편지쓰기를 하기로 결의했다.

경제적 보복 조치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 국산품을 이용하기로 하고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고 대체 가능한 국산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가평 청소년교육의회도 "우리는 진정한 사과를 요구한다"며 "그 시작을 통해 우리는 미래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생들의 이같은 움직임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성주·이원근·배재흥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이원근·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