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안먼 운동 진압' 리펑 전 중국 총리 사망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3 20:03: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301001851800087711.jpg
리펑 전 중국 총리 /AP=연합뉴스

톈안먼(天安門) 운동 당시 시위대 진압을 지휘한 리펑(李鵬) 전 중국 총리가 22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1세.

관영 신화통신은 23일 고령인 리 전 총리가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2008년부터 건강이 악화한 리 전 총리는 최근 몇 년간 수차례 사망설이 제기돼 왔다.

톈안먼 사태 당시 보수파의 대표 주자로 강경 진압을 주장한 리 전 총리는 외부에서 '6·4 학살자'라는 악명을 얻었지만, 중국에서는 톈안먼 시위 진압 공로를 인정받아 총리를 역임한 뒤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맡는 등 '장수 권력'을 누렸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