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쑨양, 1위 선수 실격으로 자유형 200m 우승…대회 2관왕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23 21:2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301001856000088001.jpg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중국의 쑨양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쑨양(28)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위 선수의 실격으로 2연패를 달성했다.

쑨양은 23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리투아니아의 다나스 랍시스(1분44초69)에 이어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하지만 랍시스가 부정 출발로 실격처리되면서 쑨양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3위였던 일본의 마쓰모토 가쓰히로(1분45초22)가 은메달을 목에 걸게 됐고, 4위로 골인한 러시아의 마르틴 말류틴(1분45초63)은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로써 쑨양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어 대회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광주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종목 최초로 4연패를 달성한 쑨양은 자유형 200m 우승으로 2관왕에 올랐다.

아울러 자신이 세계선수권대회 수집한 총 금메달 수를 11개로 늘렸다. 이는 남자 선수 중에서는 호주의 수영영웅 이언 소프와 함께 역대 3위에 해당한다.

쑨양은 이날 오전 열린 자유형 800m 예선에서 7분48초12로 전체 8위를 차지하고 결승에 진출, 24일 오후 3관왕에 도전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