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 퀘백 짚라인 체험 중 지갑 분실…나이아가라 폭포에 떨어져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7-23 23:19: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301001860700088331.jpg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캐나다 퀘백 여행 중 지갑 분실 /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홍현희가 캐나다 퀘백 여행 중 지갑을 분실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퀘백 여행을 즐기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캐나다 퀘백에서 나이아가라 폭포를 가로지르는 짚라인 체험에 도전했다.

폭포를 가로지르는 짚라인에 부부는 환호를 하며 즐겼다. 짚라인 체험을 마친 두 사람은 폭포 옆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로 식사를 했다.

식사를 마친 후 계산을 하려던 홍현희는 지갑이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당황했다.

알고 보니 짚라인을 타던 중 홍현희의 지갑이 나이아가라 폭포 중간에 떨어져 버리고 만 것.

스튜디오에서 홍현희는 "신용카드를 포함해 50만원이 들어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부모님과 지인에게 연락할 방법을 고민하던 두 사람은 다행히 홍현희의 핸드폰에 카드 한 장이 끼워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홍현희는 "퀘백에 우리의 추억이 하나 생겼네"라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