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무고한 나를 옭아매려 해", 하하·장성규 등 연예계 응원 봇물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7-24 07:34: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상민, 날카로운 눈빛
이상민 사기혐의 피소. /연합뉴스
 

방송인 이상민이 13억 원 사기 건에 피소되자 빠른 입장 표명으로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 23일 한 매체는 이상민이 약 13억 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광고주 A씨는 이상민이 지난 2014년 금융기관으로부터 약 45억 원 상당의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4억 원, 홍보비 명목으로 8억 7천만 원을 받아간 후 이를 이행하지 않아 총 12억 7천만 원을 편취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회사 운영에 타격을 입어 지난 2016년 사기 및 배임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이상민은 소속사와 협의해 이 같은 논란에 입장을 밝혔고, 보도 1시간 만에 "오늘 저에 대한 고소 건으로 신문기사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상민 측은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이라며 "수년 전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모 건설사 브랜드 광고모델을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광고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광고모델 활동 및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프로그램까지 출연하는 등 광고계약을 충실하게 이행했다. 그러나 고소인 측은 오히려 나를 포함한 모든 출연진의 방송출연료 및 인건비 등을 지급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광고주는 3년 전 횡령죄로 7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여러 정황을 종합해 고려해 볼때 아마도 고소인 측은 금전적인 이유에서 무고한 날 옭아 매려는 의도를 가진 듯 하다. 고소인 측은 형사고소로 날 압박해 정당하게 취득한 광고모델료를 반환받고자 하나 이미 계약에 정해진 내용을 이행해 광고모델료를 반환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은 일이 일어나자 연예계에서도 이상민을 응원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하하는 "무조건 믿습니다. 진실은 승리합니다"라며 응원했고, 장성규는 "사필귀정을 믿습니다", 듀스 출신 이현도는 "상민아 의연하자" 등의 격려를 보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