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중 양예빈, 육상 여자 중학교 200m 우승 '24초92, 개인 최고 기록'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7-28 21:42: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28045760_akr20190728052200007_01_i.jpg
양예빈(왼쪽 세 번째)이 2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중부 200m 결선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한육상연맹 제공

한국 육상의 샛별로 떠오른 계룡중학교 양예빈이 200m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양예빈은 2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200m 결선에서 24초92로 우승했다. 2위는 25초46의 이채현(15·시곡중)이 차지했다.

초속 1.3m의 맞바람이 부는 악조건에서도 양예빈은 종전 개인 최고인 25초09를 0.13초 줄였다. 이날 양예빈이 세운 24초92는 대회 신기록(종전 25초04)이기도 했다

양예빈은 "200m에서 개인 최고기록을 수립해 기쁘다. 내일(29일) 열리는 400m 경기에서 여자 중학교 부별 기록(55초60) 경신에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예빈은 한국 육상이 발견한 단거리 유망주다. 1,600m 계주에서 100m 가까이 밀린 상황에서도 역전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대중적인 인기도 얻었다. 기록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양예빈을 향한 기대감도 커진다.

여자 중거리 유망주 김가경(17·전남체고)은 여고부 1,500m 결선에서 4분49초45로 우승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