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청소년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해결 방안 모색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7-30 13:43: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73001002316100110891.jpg
지난 26일 부천시청 소통마당에서 열린 시민정책토론회 모습. /부천시 제공

부천시는 지난 26일 시청 소통마당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천형 청소년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해결 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청소년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부천형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해소 프로그램 개발 및 추진 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승근 교수(명지전문대학 청소년교육복지학과)가 부천시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특성 분석을 통한 정책 제언을 주제 발표 하였고, 김윤나 교수(서울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가 좌장으로 토론을 이끌었다.

청소년 당사자인 부천고 1학년 김태형 학생을 비롯하여 김혜련 부단장(오정학부모폴리스), 박세라 센터장(보라매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백진현 센터장(부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이 패널로 나서 각각의 입장에서 청소년 스마트폰 이용에 대한 의견을 나눴으며 토론회에 참석한 시민들과 질의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여소 복지위생국장은 "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해당 주제로 시민정책토론회를 개최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청소년·학부모·전문가의 각각의 입장에서 스마트폰 이용에 대한 의미와 문제점·해결방안 등을 찾아보는 귀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토론회에서 수렴한 의견을 협의를 통해 수행 여부를 판단하여 해당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