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발전소 폭발, 도의회 특위 결과에 따라 대응"… 포천시의회, 진상조사특위 참관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9-07-3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시의회가 지난해 8월 발생한 포천시 신북면 장자일반산업단지 석탄발전소 폭발사고(2018년 8월 9일자 7면 보도)와 관련, 현재 진행 중인 진상조사 과정을 지켜본 뒤 결과에 따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조용춘 의장과 강준모 부의장, 연제창 운영위원장은 지난 29일 열린 경기도의회 포천 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참관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번 특위 조사에는 경기도 국·과장, 포천시 전·현직 사업담당자, 장자산단개발사업조합장, (주)GS포천그린에너지 관계자, 석탄발전소반대공동투쟁본부 대표 등 관계인들이 출석했다.

진상조사특위는 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과 장자산단 계획변경 승인 당시 주민설명회 참석 주민의 대표성 문제, 장자산단 환경영향평가계획서 심의위원회 위원 부적절성 논란, 주 에너지공급원이 유연탄으로 바뀐 사유 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도의회 진상조사특위 활동은 내년 2월 11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석탄발전소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와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밝히는 데 집중되고 있다.

조용춘 의장은 "석탄발전소는 포천시의 중대한 현안으로 포천의 청정이미지 훼손과 시민의 환경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 특위 조사에 관심을 두고 인허가 상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특위 조사결과에 따라 대응방안과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8월 8일 석탄발전소에서 시험가동이 끝난 뒤 시설점검 중 폭발사고가 발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당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