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여자 월드컵, 2023년부터 32개국 출전으로 확대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8-01 11:19: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출전국이 차기 2023년 대회부터 32개로 늘어난다.

FIFA는 1일(한국시간) 평의회가 여자 월드컵 참가국을 24개에서 32개로 늘리는 방안에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적용 시기는 지난달 막을 내린 2019 프랑스 여자 월드컵의 다음 대회인 2023년 대회부터다.

여자 월드컵은 1991년 중국에서 열린 첫 대회 12개국을 시작으로 3회째 1999년 미국 대회 때 16개국으로 늘었고, 2015년 캐나다 대회부터는 24개국이 출전했다. 올해 프랑스 월드컵도 24개국 체제였다.

이어 다음 대회에는 8개국이 더 늘어나게 됐다.

32개국은 현재 남자 월드컵의 출전국 수와 같다. 남자 월드컵은 애초 2022년 카타르 대회부터 48개국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됐으나 경기장 사정 등 이유로 불발됐고, 2026년 미국·멕시코·캐나다 대회부터 48개국이 될 예정이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여자 월드컵 출전국 확대에 "올해 대회가 놀라운 성공을 거두면서 여자 축구의 성장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필요한 시기라는 점이 더욱 분명해졌다"고 설명했다.

FIFA는 본선 진출권 배분안을 만들기 위한 논의를 각 대륙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분안은 최종적으로는 FIFA 평의회의 승인을 통해 확정된다.

2023년 여자 월드컵은 한국이 유치 도전에 나선 대회이기도 하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 브라질,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등 9개국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FIFA는 내년 5월 개최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