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in 송도]송도 6공구 공동주택용지 'A12블록' 개발방향

토지매각 재원확보 vs 워터프런트 연계시설 "고민되네"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9-08-05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10' 예정가격 두배 5110억 낙찰
인공호수·바다조망 입지 더 우수
'A12 부지' 매각여부에 관심 쏠려

온라인 커뮤니티·인근 입주민들
"조망권 침해… 아파트 건립반대"
경제청 "주민·의회 논의후 결정"

2019080201000150000005442
인천 송도국제도시 6공구 공동주택용지 A10블록이 최근 낙찰가율 185.95%를 기록하면서 인근 A12블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A12블록은 송도 워터프런트 1단계 구간인 인공호수와 접해 있는 공동주택용지로, 입지 여건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인천시가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공급한 공동주택용지 A10블록(10만2천444.6㎡)은 185.95%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매각 예정가(최저 입찰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말한다.

A10블록은 매각 예정가(2천748억3천27만원)에 두 배 가까운 5천110억5천100만원에 낙찰됐다. 3.3㎡당 약 1천646만원이다.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송도 공동주택용지와 주상복합용지 낙찰가는 3.3㎡당 1천만원 안팎이다.

주상복합용지가 공동주택용지보다 비싸게 팔리는데, 1천600만원을 넘은 적은 없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송도 땅값이 서울 등 인근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저평가 돼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A10블록이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면서 A12블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위치도·표 참조

2019080201000150000005441

A12블록은 인천시와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가 2015년 1월 체결한 사업계획조정 합의서에 포함된 땅이다. 사업계획조정 합의서에는 SLC가 송도 6공구 7개 필지 34만㎡를 개발하게 돼 있다.

그런데 7개 필지 면적을 합하면 40만㎡가 된다. 7개 중 1개 필지에 대한 개발권은 인천경제청에 넘겨야 하는 것이다.

인천경제청과 SLC는 A12블록(5만3천904.5㎡) 개발권을 인천경제청에 넘기는 것으로 잠정 합의한 상태다.

SLC는 A15블록(5만9천636㎡) 개발권을 주려고 했으나, 인천경제청이 A12블록을 요구했다. A12블록이 북쪽으로 상업용지와 접해 있는 데다, 워터프런트 구간인 인공호수 정면에 위치하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과 SLC는 사업계획조정 합의서 변경을 통해 A12블록 개발권 이양을 확정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이 A12블록을 어떤 방향으로 개발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토지 매각을 통한 개발 재원 확보'와 '송도 워터프런트 연계 방안' 등 두 가지를 모두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논의해야 할 부분이 많다.

현재 A12블록은 공동주택용지로, 662가구(1천760명)를 수용할 수 있다. 현 계획대로 매각하면, 개발 재원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인공호수·골프장 조망이 가능한 데다, 초등·중학교가 매우 가깝다. 최근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A10블록보다 입지 여건이 좋다는 평가도 있다.

문제는 공동주택의 경우 일반 시민들의 접근이 제한적이라는 점이다.

송도 워터프런트 구간인 인공호수와 연계해 공간의 개방성·공공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아파트 층수를 높이는 대신 동(棟) 간 거리를 넓혀 인공호수 조망을 극대화하는 방안, 주상복합용지로 변경해 일부 공간을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있다.

송도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는 A12블록에 송도 워터프런트 관련 시설을 조성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민간에 매각해 주거시설로 채우지 말고, 워터프런트 시설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A12블록 인근 아파트 입주민들도 인공호수 조망권 침해를 우려하며 아파트 건립에 반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 한 관계자는 "개발 재원 확보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며 "인천경제청 내부 논의와 인천시의 정책 결정이 필요하겠지만, 땅을 매각하지 말라는 요구는 수용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경제청이 A12블록을 매각하기로 결정한다면, 설계 공모 방식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설계 공모 방식은 입찰 금액과 설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높은 점수를 받은 업체에 땅을 매각하는 것이다. 획일적인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것을 막을 수 있어 도시 경관 향상에 도움이 된다.

인천경제청은 최근 설명자료를 통해 "송도 경관 향상을 위해 6·8공구 공동주택용지를 설계 공모 방식으로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면서 "매각 방식과 시점은 지역 특성과 여건, 장단점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면밀한 검토와 주민·시의회·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해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