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37득점' 한국 여자배구, 올림픽 세계예선서 캐나다에 3-1 역전승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03 02:26: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301000156300005781.jpg
'김연경 37득점' 한국 여자배구, 캐나다에 3-1 역전승 /연합뉴스 자료사진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캐나다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현지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B조 1차전에서 캐나다에 세트 스코어 3-1(21-25 25-20 25-19 25-22)로 승리했다.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양 팀 합해 최다인 37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재영(흥국생명)도 14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대회 직전 주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과 백업 안혜진(GS칼텍스)이 부상으로 이탈한 악재 속에도 한국은 첫 관문을 무사히 통과했다

급하게 투입된 이효희(한국도로공사)와 이나연(IBK기업은행)이 공격을 조율했다. 

이번 세계예선에서는 E조 1위를 차지해야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 러시아(5위)와 같은 조에 속해 있다.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 2시에 열리는 러시아(5위)전을 앞두고 2승을 거둬야 조 1위를 노릴 수 있다.

한국은 한국시간으로 3일 오후 11시 멕시코와 E조 2차전을 펼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