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서 한국인 1명, 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서 체포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04 14:07: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홍콩 시위 현장에서 한국인 1명이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4일 홍콩 교민 사회와 주홍콩 한국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무렵 한국인 1명이 전날 저녁부터 격렬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벌어졌던 홍콩 몽콕(旺角) 지역에서 체포돼 현지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홍콩 교민 소식통에 따르면 체포된 한국인은 취업비자를 받아 식당에서 일하는 20대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한국인은 불법 시위 참가 혐의를 받고 있으며,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이 파견한 영사와 면회를 했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 관계자는 "단순히 시위를 지켜봤는지, 아니면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는지 등은 경찰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을 것"이라며 "홍콩 경찰에 사실관계에 기초해 공정한 수사를 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부터 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홍콩에서 잇따르는 가운데 한국인이 시위 현장에서 체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 저녁부터 이날 새벽까지 홍콩 최대 번화가 중 하나인 몽콕과 침사추이 일대에서는 격렬한 송환법 반대 시위가 벌어졌으며, 홍콩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20명 이상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주홍콩 한국총영사관은 최근 수차례 안전 공지를 통해 홍콩에 체류하거나 방문하는 우리 국민이 시위 현장을 최대한 피할 것을 당부했다.

주홍콩 총영사관은 "홍콩에 체류하거나 방문하는 우리 국민은 시위장소 방문을 피해달라"며 "부득이하게 시위장소 인근을 방문할 경우 검은 옷에 마스크를 착용하면 시위대로 오인당할 수 있고, 시위 장면 등을 촬영하면 시위대를 자극할 수 있으니 이 점에도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했던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대만 등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 법이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자 캐리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은 죽었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시위대가 요구하는 법안의 완전한 철회가 거부되자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홍콩 경찰은 지난달 28일 도심 시위에서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했던 시위 참가자 49명 중 44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16살 여학생도 포함됐다.

주최 측 추산 12만 명이 참여한 전날 몽콕 시위도 당초 평화롭게 진행됐으나, 일부 시위대가 경찰이 허용한 행진 경로를 벗어나 침사추이 지역 등으로 행진하면서 경찰과 충돌이 벌어졌다.

침사추이 경찰서, 웡다이신 경찰 숙소 등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았으며, 경찰은 시위대가 벽돌, 화염병, 우산 등을 경찰에게 던진 것은 물론 방화를 저지르고 경찰 차량 20여 대를 파손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시위대는 카오룽 반도와 홍콩섬을 잇는 터널을 바리케이드로 막아 1시간 이상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검은 복장을 한 시위 참가자 4명은 부둣가 게양대에 걸려있던 중국 오성홍기를 끌어내려 바다에 던져 홍콩 정부가 이를 강력하게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경찰이 시위 진압을 위해 웡타이신 지역에 최루탄을 대거 발사하면서 이 지역 주민들이 몰려나와 경찰에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에도 정관오와 홍콩섬 서부 지역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릴 예정이며, 홍콩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총파업도 5일 예정돼 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