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러시아에 세트 스코어 2-3 역전패… 도쿄 올림픽 직행 티켓 놓쳐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05 07:41: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501000267000011051.jpg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러시아와의 E조 3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국제배구연맹 제공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계적인 강호 러시아에 통한의 역전패를 당하며 올림픽 직행 티켓을 눈앞에서 놓쳤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를 상대로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도 세트 스코어 2-3(25-21 25-20 22-25 16-25 11-15)으로 졌다.

한국은 1∼2세트에서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중심으로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의 '삼각편대'가 한꺼번에 살아나며 비교적 손쉽게 내리 두 세트를 따냈다.

한국은 3세트에서도 먼저 20점 고지에 도달한 이후 22-18의 넉넉한 리드를 잡았지만, 연경의 공격이 러시아의 장신 블로커들에게 연거푸 가로막히며 결국 22-22 동점을 허용했다.

일순간에 무너지며 3세트를 빼앗긴 한국은 한국은 4세트마저 러시아에 내줬으나 막판 추격전을 벌이며 분위기를 끌어 올린 상태에서 마지막 5세트를 맞았다.

하지만 한국은 5세트에서 러시아에 한 번 넘어간 흐름을 끝내 되돌리지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 1패를 기록하며 조 1위에게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러시아(3승)에 빼앗겼다.

한국은 앞서 1차전에서 캐나다에 3-1 역전승을 거뒀고, 2차전에서 멕시코를 3-0으로 완파했다. 세계 랭킹 9위인 한국은 올림픽 세계예선 E조에서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 러시아(5위)와 차례로 격돌했다.

올림픽 티켓을 놓친 한국은 내년 1월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다시 도쿄행 티켓에 도전한다.

한국은 김연경이 25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이재영(16점), 김수지(13점), 김희진(11점)도 활약했으나 블로킹에서 러시아에 6-14로 압도당했다.

한국은 5세트에서 러시아 주포 나탈리야 곤차로바의 공격을 가로막았으나 블로킹 된 공이 라인을 살짝 벗어나며 실점으로 연결됐다.

한국은 러시아에 서브 에이스를 내준 데 이어 곤차로바의 강타에 블로킹 벽이 뚫리며 0-3으로 뒤졌다.

하지만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 포인트로 물꼬를 튼 뒤 정대영(한국도로공사)의 서브로 1점 차 추격에 성공했다. 이어 러시아의 공격 범실로 스코어는 3-3 동점이 됐다.

러시아의 속공과 김연경의 고공 스파이크로 1점씩을 주고받은 한국은 그러나 김연경의 2단 공격이 아웃되며 리드를 잡을 기회를 놓쳤다.

김연경은 대각 공격을 성공시키며 5-5를 만들었다. 곤차로바에게 측면을 허용하며 5-6으로 뒤졌지만, 러시아의 서브 범실로 다시 승부는 6-6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국은 러시아의 공격 범실로 7-6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이재영의 쳐내기 득점으로 8-6, 2점 차 리드를 챙겼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9-8에서 센터 정대영의 속공으로 먼저 10점대에 진입했다.

한국은 정대영의 속공이 또다시 적중하며 11-9를 만들었지만, 러시아에 속공을 허용하고 김연공의 서브가 실패해 11-11 동점이 됐다.

이어 한국은 곤차로바에게 실점한 데 이어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스코어는 11-13으로 역전됐다.

한국은 러시아에 속공으로 11-14 매치 포인트를 허용한 뒤 상대에 서브 에이스를 헌납하고 무릎을 꿇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