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문 발표…14명 전체 의원 참여

심재호 기자

입력 2019-08-06 11:15: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601000380400016621.jpg
시흥시의회가 6일 오전 의회 본회의장에서 14명 전체 의원 명의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시흥시의회 제공

시흥시의회(의장·김태경)가 6일 오전 의회 본회의장에서 14명 전체 의원 명의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질서에 반하는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며 "역사 왜곡 중단 및 대한민국의 대법원 판결 존중과 강제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의 즉각 이행"을 촉구했다.

또 "사태 해결 시까지 일본 방문 자제와 일본 상품의 불매운동에 앞장서 나갈 것이며, 일본 지방도시(동경도 하치오지시)와의 우호협력 관계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행동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행동할 것"도 결의했다.

김태경 의장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온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과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있다"며 "52만 시흥시민과 시의회도 경제보복 조치 중단과 과거사를 반성할 때까지 한 마음 한 뜻으로 강력 규탄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발표한 결의문을 국회, 외교부, 전국 광역시·도, 시·군·구 등 관련 기관에 보낼 예정이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심재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