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클리블랜드전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 '3타수 무안타'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8-06 11:14: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501000313200013511.jpg
사진은 추신수가 5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야구 경기 1회전에서 2루타를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몸에 맞는 공으로 1출루 경기를 했다.

추신수는 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1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사구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서는 3안타 2볼넷으로 통산 13번째 5출루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하루 뒤 무안타에 그치면서 시즌 타율이 0.281에서 0.279(398타수 111안타)로 내려갔다.

추신수는 1회 초, 3회 초, 6회 초 타석에서 모두 삼진을 당했다.

8회 초에는 2사 2루에서 등에 공을 맞아 출루했다. 그러나 다음 타자 대니 산타나가 삼진을 당하며 이닝이 끝났다.

텍사스는 1-0으로 승리, 5연승을 달렸다.

4회 초 엘비스 안드루스의 3루타에 이은 노마 마자라의 희생플라이가 이 경기의 결승타가 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