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일본의 경제침략에 강력 대응

이귀덕 기자

입력 2019-08-06 14:20: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601000397400017401.jpg
광명시가 일본의 경제침략에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사진은 박승원 시장이 지난 5일에 열린 간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는 모습. /광명시 제공

광명시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철회를 잇따라 촉구하는 등 강력 대응을 밝혔다.

6일 시에 따르면 오는 15일 열리는 광복절 기념식에서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보복행위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결의문을 통해 "일본의 후안무치한 경제보복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하게 배상하며, 식민침탈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현재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해 공문서 작성 시 일본식 한자어 표현 순화, 일본식 지명 변경, 일본식 한자어가 포함된 조례·규칙 일괄 개정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시에서 물품 구매 시 일본제품을 구매치 않기로 이미 결정했다.

지난 7월에는 일본과의 교류를 전면 중단하는 등 일본의 경제침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일본의 비인도적인 경제보복이 철회될 때까지 32만 광명시민과 1천여 명의 공직자와 함께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