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일본 수출규제에 '무역보복 종합지원 대책본부' 운영

김대현 기자

입력 2019-08-06 15:22: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601000401600017661.jpg
안산시가 6일 시청에서 개최한 일본 무역보복 조치에 따른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한 윤화섭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안산시가 6일 한국을 대상으로 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등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안산시 무역보복 종합지원 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안산시 주도로 운영되는 대책본부는 산업통상자원부 등 중앙부처·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며 일본관련 경제동향을 주시하는 등 관내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운영된다.

대책본부에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안산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 안산세관, 경기신용보증재단 안산지점 등이 참여한다.

시는 자체적인 대책도 마련해 추진한다. 향후 피해 규모에 따라 내년도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규모를 당초 1천억 원에서 1천200억 원으로, 부품소재산업 자립과 기술지원 사업을 지원하는 데 108억원에서 134억원으로 확대 편성을 검토하고 피해기업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윤화섭 시장 주관으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김무연 안산상공회의소 회장, 윤철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지역본부장, 손영환 안산세관장, 이상욱 경기신용보증재단 안산지점장 등이 참석했다.

윤화섭 시장은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라 기업 피해가 확대되면 중앙정부 대책과는 별도로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안산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 등 유관단체도 대응책과 지원 방안을 마련해주길 바라며, 피해를 겪는 기업은 시 또는 상공회의소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