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 규제 개선으로 고양 화훼산업특구 '숨통'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9-08-0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도권 화훼종합유통센터 조감도
고양시와 한국화훼농협이 추진중인 '화훼종합유통센터 조감도. /고양시 제공

유통센터 국비 확보 불구 '난항'
市 건의·道 노력 문제극복 결실


공판장 설치 문제로 좌초 위기에 있던 고양화훼산업특구 사업이 경기도와 고양시의 노력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게 됐다.

고양시는 7일 국무조정실과 경기도의 적극적인 규제개선 노력에 힘입어 덕양구 원당동 일원에 조성 중인 수도권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 사업이 관련법에 부합되지 않아 진행이 어려웠던 문제점을 극복하고 원활히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4대 권역(중부권, 수도권, 영남권, 호남권)에 단계적으로 화훼거점 종합유통센터를 건립해 산지유통 기능과 기존 영세하고 난립된 도매(경매) 기능을 개선키로 했다.

시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지원 사업' 공모결과, 최종 후보지로 선정돼 국비 40억원을 지원받았고 화훼생산단지와 인접한 개발제한구역에 사업추진을 위한 계획을 수립했다.

하지만 경기도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수도권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상 한국화훼농협과 같은 품목조합은 공판장 설치가 불가해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어왔다.

사업부지까지 확보한 상태에서 진척이 없었던 사업의 정상화를 위해 '지역조합'만이 설치할 수 있는 공판장 설치 주체 조건을 '품목조합'도 설치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으로의 개선을 경기도에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 사업자 선정 이후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 다양한 경로로 검토하고 계획을 수립해 왔다. 관련법이 개정된 이후 사업에 필요한 사전 절차 등을 이행하고 공사를 추진하겠다"며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업을 마무리해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을 통한 고양시 화훼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