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성단]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언론관

임성훈

발행일 2019-08-08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701000518900023781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최고 권력자도 참새는 어쩌지 못했나 보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이따금 언론을 참새에 비유했다고 한다. "(언론이) 하는 짓이 꼭 참새 같아서 사방 천지 돌아다니며 짹짹거리는데, 손에 잡아 쥐면 조금만 힘을 줘도 죽을 것 같고, 그렇다고 풀어주면 또 짹짹거리는 통에 다루기가 어렵다"고 고뇌(?)를 털어놓았다고 한다. 기자 초년병 시절 아버지뻘 되는 선배 기자에게 들었던 얘기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참새의 생리에서 언론 다루는 방법을 터득했는지 채찍과 당근으로 언론의 비판적 저항성을 통제하려 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이달부터 모든 종이신문의 구독을 전면 중단했다. 온라인 뉴스가 보편화한 만큼 신문을 끊어 비용과 행정력 등을 절감하겠다는 게 이유다. 공사 측은 또 '신문 절독은 실무부서의 판단이지 서주원 사장이 지시한 일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런데 이를 곧이곧대로 믿는 이는 거의 없는 듯하다. 우유 끊는 것도 아니고, 최고 30년 가까이 구독한 신문 (특히 지역 여론의 소통창구인 지역 신문)을 단칼에 끊어버리는 것이 최고 책임자의 의지 없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매립지 직원들도 다 알 것이다. 이 때문에 매립지 사용기간 연장 반대 여론 형성의 주역인 지역신문에 대한 최고 책임자 차원의 보복조치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1990년대 중반, 매립지 취재를 담당했던 기자로서 단언컨대, 당시 지역 신문의 비판과 조언이 없었다면 수도권매립지가 선진환경시설로서의 위상을 정립하는데 훨씬 많은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중앙언론에서 외면한 매립지를 지역 기자들은 뻔질나게 드나들었고 악취와 침출수 문제, 주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줄기차게 문제를 제기했다. 오죽하면 당시 매립지 최고 책임자가 국정 감사차 방문한 국회의원들에게 "의원님들! 이곳이 바로 대한민국에서 기사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입니다."라고 소개했을까.

그래도 그 시절의 수도권매립지는 비판보도로 곤혹스럽기야 했겠지만, 언론의 문제 제기를 수용, 개선하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의 수도권매립지는 어떤가. 언론의 건전한 비판을 단지 귀에 거슬리는 참새의 짹짹거림 정도로 여기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들 지경이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손에 쥐고 압박을 가하거나, 모이를 주면서 구슬리거나 했지 참새를 아예 내쫓지는 않았다.

/임성훈 논설위원

임성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