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B테크 찾은 문 대통령 "日 수출 규제, 전화위복 계기 삼아야"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8-07 20:55: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0701000557900025001.jpg
문재인 대통령이 유영민 과기부 장관, 박영선 중기부 장관, 성윤모 산자부 장관 등과 7일 오후 로봇 감속기 등 부품 제조업체인 김포 에스비비테크를 방문, 관계자로부터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이번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의 부당성은 반드시 따져야 할 문제"라며 "그러나 이와 별개로 국민과 기업들은 이번 일을 반드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와 산업을 더 키워낼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김포시의 정밀제어용 감속기 생산 전문기업 SBB테크를 방문, 직원들과 간담회에서 기술개발을 통한 산업 경쟁력 강화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SBB테크는 이제까지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해 오던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감속기·베어링 생산 전문 업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면서 국민들과 정부, 대기업을 가리지 않고 우리 부품·소재 기업, 특히 강소기업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게 됐다"면서 "SBB테크는 노력의 결실로 감속기 개발에 성공했고 우리 제조업 경쟁력 강화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비상한 시기에 모범사례로 주목받게 됐다. 대통령으로서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기술력이 한 나라를 먹여 살린다"며 기술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동서고금을 가리지 않고 모든 나라가 기술력 강화에 힘쓴다. 스위스가 지금도 시계를 포함한 정밀산업의 '메카'가 된 것은 종교 박해를 피해 스위스로 온 기술자를 잘 활용했기 때문"이라며 "영국과 독일이 산업혁명을 가장 먼저 이끌어 갈 수 있었던 것도 유럽 전역의 기술자들 덕분"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임진왜란 때 일본이 탐을 냈던 것도 우리의 도예가와 도공들이었다고 한다"며 "우리가 식민지와 전쟁을 겪으면서도 우리 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었던 원동력도 기술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 시절에 선진국 제품들의 조립에만 매몰되지 않고 자체 기술을 개발하고 과학자와 기술자들을 키워내면서 신생 독립국 가운데 유일하게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순수 국내 기술로 4차 산업혁명을 추구하는 강소기업, 또 기술력이 강한 중소기업들이 많이 있다"며 "기술개발을 해도 국내에서 판매처를 확보하지 못해 고전하는 일이 많았는데, 일본의 이번 조치로 (외국 제품을) 우리 제품으로 대체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부품·소재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던 기업들에는 당장 어려움이 되겠지만, 길게 보고 우리 산업 생태계를 바꾸는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 단기 대책부터 중장기 대책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기업의 노력이 필수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을 포함한 중소기업들이 국산 부품·소재 구입과 공동 개발, 원천 기술 도입 등 상생의 노력을 할 때 기술력도 성장하고 우리 기업들이 더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도전이 닥칠 때마다 오히려 도전을 기회로 만들어서 도약해온 국민들과 기업들이 참으로 존경스럽다"고 격려하면서 "여러분을 만나며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진다. (여러분의 얘기를) 잘 경청하고 정책에 반영하며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발 빠르게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은기자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