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 미국에도 무릎… '도쿄올림픽 직행' 실패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9-08-12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세트 가져오지 못해… 예선 2연패
내년 1월 '20년 만의 본선' 재도전

한국 남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배구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B조 2차전에서 미국에 세트 스코어 0-3(20-25 21-25 16-25)으로 완패했다.

세계랭킹 24위인 한국은 올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준우승을 거둔 세계랭킹 2위의 미국을 상대로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했다.

한국은 앞서 지난 10일 1차전에서는 네덜란드(15위)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세계예선에서 2연패를 당한 한국은 12일 열리는 벨기에(12위)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이겨도 각 조의 1위 팀만 가져가는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손에 쥘 수 없다.

한국은 세계 최강의 실력을 자랑하는 미국과의 이번 대결에서 1세트 초반부터 밀리며 고전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2세트에서 황택의(의정부 KB손해보험)의 서브에이스, 정지석(인천 대한항공)·박철우(대전 삼성화재) 등의 공격 득점에 힘입어 18-19로 미국을 턱밑까지 추격했으나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마지막 3세트에서도 한국은 미국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하고 큰 점수 차로 패했다.

한국은 내년 1월 열리는 도쿄올림픽 대륙예선에서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에 재도전한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