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다자녀 가정 학자금 지원 확대한다

배재흥 기자

입력 2019-08-11 13:25: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101000718500033461.jpg
'수원형 다자녀 가정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염태영 시장이 의견을 말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다자녀 가정 자녀에게 장학금 지원을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수원시는 지난 9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형 다자녀 가정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한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어 다자녀 가정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수원시는 오는 2020년부터 다자녀가구 자녀를 위한 장학금 지원을 확대한다. 현재 3자녀 이상 저소득 가정에서 1명만 장학금을 신청할 수 있지만, 내년부터 4자녀 이상은 2명, 5자녀 이상은 전체 자녀가 신청할 수 있도록 선발방법을 변경했다.

또 수원사랑장학재단과 협력해 다자녀가구 자녀 장학금 지급 비율을 높이고, 민간기업과 연계해 장학금 지원사업을 전개한다. 10월 열리는 '삼성전자 나눔워킹 페스티벌' 성금을 저소득 다자녀가구 고등학생 42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9월부터 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과 협력해 다자녀가구를 밀착 관리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도 전개한다. 맞춤형복지팀 직원이 다자녀 가정을 방문해 대상자가 원하는 복지 욕구를 상세히 파악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사례관리를 한다.

다자녀 가정에게 필요한 복지정보를 안내하는 홍보물도 제작해 배포한다. 시 복지협력과는 '다자녀가정 지원을 위한 종합 안내서'를 제작해 9월 중 배부할 예정이다. 안내서는 동 행정복지센터 등에 비치하고, 네 자녀 이상 다자녀가 정에는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이밖에 ▲임신·출산 ▲돌봄 ▲교육 ▲일자리 ▲주거 ▲생활지원 등 6개 영역에서 '수원휴먼주택 지원', '셋째아 사립유치원비 지원', '자녀 출산·입양 지원금 지급' 등 22개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한다.

지난 6월에는 다자녀 가정 지원책 마련을 위해 네 자녀 이상 가구의 생활·주거 형태, 소득 수준 등 생활실태와 대상자가 원하는 복지 혜택을 상세하게 조사했다.

조사는 관내 모든 네 자녀 이상 가구(625가구) 중 203가구(조사거부·부재·미거주)를 제외한 422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다자녀가정 저소득층 비율은 23.8%로 일반가정 저소득층 비율(8.9%)에 비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자녀 가정이 원하는 복지혜택은 '학비 지원'이 34.4%로 가장 많았고, 주거(25.8%), 생활비(19.7%), 학습서비스(10.6%)가 뒤를 이었다.

염태영 시장은 "지자체 상황과 여건에 맞는 다자녀가구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다자녀가구 자녀가 사회 구성원으로 올곧게 성장할 수 있도록 장학금 지급 등 교육지원 사업을 집중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