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주민자치회' 시범운영… 이달중 절차 본격화

김태양 기자

발행일 2019-08-12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스스로 현안 발굴→정책 제안→예산 세워→사업까지 '실질적 자치'
복지허브화 권역별중심·계획형 주민참여예산 시범 2개동 선정 추진
공모·동장 추천방식 위원 20~50명 구성… 區 '민관협업체계' 기대감


인천 동구가 주민 스스로 마을의 주요 현안을 발굴하고 정책을 제안하고 예산을 세우고 반영해 사업 추진까지 책임지는 '주민자치회' 시범운영을 본격 추진한다.

동구는 이달 중 주민자치회 시범운영 동을 선정하는 등 주민자치회 구성을 위한 제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주민자치회는 현재 자문기구로 그치고 있는 주민자치위원회보다 발전한 형태의 주민자치기구다.

지역 문제를 주민들이 논의해 결정·실행하는 실질적인 주민대표기구로 ▲주민생활과 밀접한 업무협의 ▲자치계획 수립과 주민총회 개최 ▲주민자치센터 운영 등의 역할을 한다.

인천지역 10개 군·구는 주민자치회를 운영하고 있거나, 주민자치회를 운영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동구는 민주적 참여문화를 확산하고 주민이 책임감 있게 지역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 나가는 실질적 생활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주민자치회 시범운영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는 주민자치회 운영을 통해 지역 주민 간 화합과 공동체 문화를 형성하고, 주민자치 관련 '민관협업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구는 '복지허브화 권역별 중심동', '계획형 주민참여예산 시범동'에서 각각 1개 동씩을 주민자치회 시범운영 동으로 정할 예정이다.

시범운영 동이 정해지면 주민자치회 위원선정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주민자치회 위원을 선정할 계획이다. 주민자치회 위원은 20명 이상 50명 이하로 구성된다. 주민자치회 위원은 공개모집과 동장추천 방식으로 선정된다.

위원으로 선정되지 않았더라도 주민자치회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주민들은 분과위원회에 소속돼 활동할 수 있다.

주민자치 기본교육 등을 통해 최종적으로 구성된 주민자치회는 자치계획 수립, 주민들이 투표를 거쳐 마을에 필요한 사업을 결정하는 주민총회 등 숙의 과정을 거쳐 예산을 받고 마을 사업을 직접 진행하게 된다.

동구 관계자는 "주민자치회는 주민들이 지역 문제를 논의하고 직접 마을 사업을 결정·실행하는 주민자치의 밑바탕"이라며 "시범운영인 만큼 주민자치회가 주민대표기구로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