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성도 높은 육아용품마저… 생활속 '日제품' 매출 휘청

손세정제·기저귀 등 14~39% 하락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9-08-1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가 촉발한 일본 보이콧의 여파가 여행·주류·의류업계를 넘어 충성도가 높은 생활용품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11일 생활용품 업계에 따르면 일본계 생활용품업체 '라이온코리아'의 지난달 주력 제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최대 40% 가까이 감소했다.

주방세제 '참그린'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39.8%, 전월 대비 35.7% 감소했다. 세탁세제 '비트'의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30.5%, 전월 대비 6.1% 줄었다.

손 세정제 '아이깨끗해' 매출 역시 전년 동월 대비 21.9%, 전월 대비 27.4% 하락했다. 유통사 관계자는 "라이온코리아는 지난달 시작된 일제 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른 뒤 매출이 일제히 줄었다"고 말했다.

고객 충성도가 높은 육아용품에서도 불매운동이 위력을 나타냈다. 일본산 기저귀 '군'의 매출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전월보다 26.8% 감소했다.

한번 선택한 제품을 지속해서 사용하는 육아용품에서 이런 변화는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불매운동이 일본 상품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상품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효과는 아직 두드러지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국내 한 생활용품업체 관계자는 "일제 불매운동에 비해 국내업체로서 반사이익은 아직 체감하지는 못하고 있다"며 "일본 제품 수요를 국내 상품으로 대체하기 위한 업계 차원의 각고의 노력이 없이는 불매운동의 의미가 퇴색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