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스마트팜 빌리지 조성' 외자유치 중국행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9-08-13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시장 중국방문
박윤국 시장(앞줄 왼쪽)이 최근 중국 양췐시에서 한탄강에 조성할 스마트팜 빌리지에 대한 설명회를 열었다. /포천시 제공

박윤국시장 양췐 등 3개시 방문
사업설명회 갖고 교류협약 추진

포천시가 최근 중국에서 '포천 스마트 팜 빌리지 조성사업' 외자 유치활동을 벌였다.

박윤국 시장은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손세화 포천시의원, 이원웅 경기도의원, 이민형 포천상공회의소 회장, 지영모 한중 민간경제협력포럼 이사장 등 지역 정·재계 인사 6명과 함께 중국 선양시와 하이청시, 양췐시 등 3개 도시를 잇달아 방문했다.

이들은 선양시의 '캉핑(康平)항생농업팽이버섯단지'와 하이청시의 '구룡천 표고버섯단지'를 시찰했다.

이어 양췐시를 찾은 박 시장 일행은 '중국 나구산업단지', '바이드이노베니션센터', '구웨이티엔농업유한개발공사'가 건설 중인 석탄발전소, 태곡현 산서지구 '현대농업과학기술혁신단지', 스마트 팜으로 운영되고 있는 '토마토 재배단지' 등을 둘러봤다.

이곳에서 박 시장은 시가 현재 추진 중인 포천 스마트 팜 빌리지 조성사업을 설명했다.

앞서 하이청시에서 연 설명회에서 하이청시 관계자들은 포천 스마트 팜 빌리지에서 진행할 축산물 생산에 높은 관심을 보였는데 이곳 축산물에는 메디푸드(medifood)로 알려진 오메가3 성분이 함유된다.

포천시는 앞으로 양췐시와 우호협약을 맺고 농업뿐 아니라 교육, 문화, 관광, 경제, 체육, 인프라 조성, 인적교류 등 다양한 교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췐시는 스마트팜 빌리지 조성 등 양 도시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9월 중 포천시에 방문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