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안철수 러브콜'…安측 "국민들 부름 있어야"

바른미래당 내 '조기등판' 요구 속 '찻잔 속 태풍' 회의론도
복귀 시점 주목…당내 갈등 감안해 귀국 시점 늦출수도

연합뉴스

입력 2019-08-13 13:28: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발(發) 정계개편이 기지개를 켜면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복귀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내홍 중인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물론 자유한국당 내부에서조차 안 전 의원을 향한 '러브콜'이 나오면서 그의 등판 시점에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는 분위기다.

비당권파인 바른정당계 하태경 의원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평화당 탈당 사태로 이제 정계개편 막이 올랐으니 이제는 안 전 의원이 돌아와 유승민 의원과 손잡고 판을 새로 짜야 한다"며 "더 늦었다간 운신의 폭이 줄면서 본인의 역할이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의 조기 복귀를 바라는 당권파 인사들도 늘고 있다.

당이 집안싸움을 종식하고 총선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안 전 의원이 속히 당에 컴백해 '창업주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손학규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문병호 최고위원은 지난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조기 귀국해 바른미래당을 승리의 길로 이끌어 달라"고 공개 발언하기도 했다.

다만 당권파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이 복귀하더라도 정치적 파급력은 '찻잔 속 태풍'에 불과할 것이라는 회의론도 나온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치권을 떠나 한동안 암중모색하는 제스처를 취하면 잠시 소위 몸값을 올릴 수는 있겠지만 실제 정치적 영향력이 그에 미칠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의 조기 등판 시 손학규 대표 체제가 흔들릴 수 있음을 경계하는 것으로도 읽힌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9일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어도 버틸 것"이라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안 전 의원의 복귀 시점이 또 한 번 '여의도 정가'의 뜨거운 감자로 부각되면서 안 전 의원은 물론 안철수계 인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그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패배한 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겠다"며 그해 9월 1일, 1년 체류 일정으로 유럽 유학을 떠났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전 대변인은 통화에서 "야권이 지리멸렬하니 그 조정자 역할을 할 인물로 안철수를 찾는 것"이라며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복귀 날짜는 머지않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당초 안철수계는 안 전 의원의 이상적인 귀국 시점을 추석 직전인 9월 초로 잡았다.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추석 밥상' 효과를 누리겠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당내 갈등이 좀처럼 걷히지 않고 장기화함에 따라 복귀 시점을 늦춰 잡았다는 말도 나온다. 섣불리 조기 등판했다가 당내 정쟁의 소용돌이에 갇힐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전날 안 전 의원 지지모임인 인터넷 카페 '미래광장'에 올린 글에서 "독일로 처음 떠나 왔을 때나 지금이나 안 전 대표의 초심은 굳건하고 변함이 없다. 본인의 쓰임새가 있고 국민들의 부름이 있어야 올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2012년 그의 정치 입문도 국민들께서 호출하셨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에게 가상의 복귀설을 만들어 계속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이미지를 만드는 주장을 멈춰주길 바란다"며 "당장 정치권으로의 소모적인 부름을 일삼지 말아 달라"며 조기 복귀론을 일축했다. /연합뉴스